:+:문화 산책로 :+: | http://www.seelotus.com
좋은 영화,음악 등 우리의 삶을 윤기있게 가꾸는 이야기를 나눕시다


0
73 4 1

  View Articles
Name  
   운영자 
Homepage  
   http://www.seelotus.com/
Link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01161750171&code=960205
Subject  
   에세이적 글쓰기 ‘제4 문학’이 떠오른다
“제4의 문학이 뜬다.”

‘제4의 문학’이란 시도 소설도 평론도 수필도 아닌, 서사가 해체되고 주체가 사라진 새로운 형태의 중간 문학을 가리킨다. 최승호·송재학이 쓴 산문시, 김훈·신형철이 쓴 평론, 이장욱·조연호가 쓴 산문, 박상륭·배수아·한유주의 소설 등이 이 같은 ‘제4의 문학’에 속한다. 이 문학의 중요한 특징은 ‘에세이적인 글쓰기’로 요약된다. 계간 ‘문예중앙’(랜덤하우스) 겨울호는 ‘제4의 문학을 위하여’라는 특집을 마련해 최근 문학의 새로운 경향을 짚었다.

-주체실종·장르혼성·시제혼란-

편집위원들(권혁웅·김수이·김형중·심진경)은 “우리 문학의 변화를 재래의 틀로 볼 때는 부정적인 진단밖에 있을 수 없다”면서 이미지의 남용, 장형화(長型化), 미약한 서사, 장르의 혼성과 잡종성, 미분화, 인물의 파기, 총체성의 증발, 시제의 혼란, 인칭의 혼돈, 모티프의 남발 등의 공통점을 가진 글을 ‘제4의 문학’이라고 명명했다. 이 같은 글쓰기의 변화는 1990년대 이후 꾸준히 진행돼온 현상이지만 기존 장르 안에서의 파격이나 변형으로 설명돼 왔다. 그러나 이번 특집은 시·소설·수필·평론이라는 장르를 해체하고 이들 사이의 친연성에 더욱 주목해 ‘에세이 문학’이라는 장르로 새롭게 규정했다.

시인이자 평론가인 권혁웅씨는 ‘이 글들을 무어라 부를까’라는 특집글에서 ‘제4의 문학’을 편의상 수필과 구분되는 ‘에세이’라고 부르자고 제안하면서 “연암의 산문에서 파스칼 키냐르의 소설에 이르는 폭넓은 전통” 속에 이 글들을 자리매김했다.

권씨는 송재학 시인의 산문집 ‘풍경의 비밀’에 실린 산문 ‘새’, 최승호 시인의 산문집 ‘달맞이꽃에 대한 명상’에 실렸다가 다시 시집 ‘반딧불 보호구역’에 옮겨실린 시 ‘모자를 뒤집어쓴 게’ 등을 예로 들면서 “시와 산문의 경계를 넘나드는 산문시는 율격 분석이 가능하지 않다는 점에서 시가 아닌 에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성복의 시 ‘남해 금산’을 비평한 김훈의 글 ‘돌 속의 사랑’이나 지난해 경향신문에 ‘작가와 문학 사이’란 제목으로 연재된 평론가 신형철의 시인론 등에 대해서도 “창작물을 논리화, 개념화하는 기존 비평과는 다른, 창작의 기교가 돋보이는 에세이”라고 평가했다.

권씨는 또 박상륭의 장편소설 ‘칠조어론’에 대해 “설법이자 논문이고, 문학이자 비평이며, 경전이자 학문”이라는 점에서 에세이이며, 지난 한해동안 월간 ‘현대문학’에 연재됐던 이장욱 시인의 픽션에세이 ‘우리는 아프리카’나 한유주의 소설 ‘달로’ 역시 이 범주에 속한다고 밝혔다. 권씨는 이상의 글들에서 추출한 에세이의 특질로 서사가 중요하지 않다는 점, 문체를 강조한다는 점, ‘나’는 기술의 주체가 아니라는 점, 구조보다는 풍경을 드러낸다는 점을 꼽았다.

-새로운 형태 중간문학 공통점-

시인이자 철학자인 진은영씨도 ‘에세이적 상상력’이라는 글을 기고했다. 진씨는 지난해 출간된 시인 조연호의 산문집 ‘행복한 난청’을 논의의 중심에 두었다. 그는 이 책을 “객관적 정보나 개념적 언어와는 무관한 시적인 감수성이 가득하면서 즐김이 불가능한 글”이라며 “명료한 소통적 정보가 많지 않고 고의로 이해를 방해하는 그의 글들은 노동으로서의 글쓰기에 대한 격렬한 저항이자 소비되지 않겠다는 열정으로 가득한 반자본주의적인 에세이”라고 지적했다.

평론가 박진씨 역시 앞서 언급한 조연호의 ‘행복한 난청’과 이장욱의 ‘우리는 아프리카’, 그리고 배수아의 장편소설 ‘당나귀들’을 분석한 ‘독백이 스러지는 순간’이라는 글에서 ‘에세이’ 장르의 특성을 밝혔다. 박씨는 세 텍스트의 공통점으로 “우리 시대의 문학이 더 이상 독백으로 말할 수 없는 시대의 글쓰기임을 증언한다”면서 “서정적 독백이 다른 목소리들로 변성되고, 발화 주체가 복수화되며, 발화의 권위가 분산·찬탈된다는 점에서 김행숙·황병승 등 최근 시인들의 작품과 통한다”고 지적했다. 〈한윤정기자〉   -출처 : 경향신문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게시판 글쓰기 권한 변경에 대한 안내

운영자
2003/05/23 15124 3414
72
   순창고의 위엄

나주영
2017/06/22 2 1
71
   나를 돌아보게 하는 글

나주영
2017/06/09 28 4
70
   앞차가 무서운 경우

나주영
2017/06/06 19 3
69
   그대, 인생을 얼마나 산 것 같은가?

나주영
2017/06/05 23 3
68
   이~~런? vs 와~~우~~~

나주영
2017/06/04 17 3
67
   바퀴가 너~~~무 커서~~~

나주영
2017/06/03 22 3
66
   바람직한 하녀복 코스프레

나주영
2017/06/03 32 5
65
   당신의 센스에 젖소!!!

나주영
2017/06/02 19 2
64
   [15금]레이튼 교수와 이상한 피규어

나주영
2017/06/02 34 4
63
   구글, 좀더 능숙하게 활용할 수 있는 꿀팁!

나주영
2017/06/01 20 3
62
   주차대마왕

나주영
2017/05/31 20 4
61
   책으로 만든 작품

나주영
2017/05/31 18 4
60
   관음, 절도, 협박 후 임신시켜 아이 낳을 때까지 감금

나주영
2017/05/29 34 3
59
   역시 이외수님ㅎㅎ

나주영
2017/05/27 25 5
58
   꿈꾸는 다락방 이지성 작가님에게 책이란?

나주영
2017/05/25 22 4
57
   책은 사람을 만들고 사람은 책을 만든다.

나주영
2017/05/24 19 3
56
   세계는 그대로가 아니냐?

나주영
2017/05/22 23 4
55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복비법

나주영
2017/04/21 61 7
54
   세계는 그대로가 아니냐?

나주영
2017/04/20 51 9
1 [2][3][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