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산책로 :+: | http://www.seelotus.com
좋은 영화,음악 등 우리의 삶을 윤기있게 가꾸는 이야기를 나눕시다


0
57 3 1

  View Articles
Name  
   일석 
Homepage  
   http://ilseok.com
Subject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검정삿갓

  저자 : 김상열 | 출판사 : 한국학술정보


검정삿갓




교보문고

정가 : 11,000원
판매가 : 9,900원(10%)
마일리지 : 5% 적립(500원)
 
2007년 12월 30일 출간 162쪽 | A5 | 1판

예상출고일 : 7일 이후




 제 1 부 검정삿갓
 먹구름에 관한 시조 13수
 
 제 2 부 시조
 ㆍ평시조(풍자 33수. 기타 60수. 세월 9수)
 연시조 5수
 
 제 3 부 논객
 회초리 : 27수의 풍자시조로 현대시조계 질타
 현대시조의 정체 : 현대시조의 현주소와 작태
 
 제 4 부 시조의 정의
 시조의 정의 : 필자가 정한 시조의 정의
 학설과 사설 : 학설과 일개 개인의 사설
 
 제 5 부 잡동사니
 시조를 짓기 시작한 동기
 내 사랑은 어디에
 
허난설헌은, “이 넓은 세상에서 하필이면 왜 조선에 태어났는가?” 한탄하였고, 일본 해군대좌 ‘사토오 데츠다는, "불행히도 이순신은 조선에 태어났기 때문에 서양에 전하지 못하고 있다" 고 통탄하였다. 시조도 이와 같다. 시조가 이 땅에 태어난 것은 참으로 불행한 일이다.







저자는 우리 시조가 정체성의 혼돈을 겪는 것에 대해 개탄한다. 현대시조로 넘어오면서 고시조의 아름다움과 한국의 정체성을 담은 형식들이 파괴되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세계에서 유래를 볼 수 없는 운율과 독특한 문예를 지니고 있는 시조가 온갖 잡동사니로 이루어진 현대시조로 인해 시조 본래의 기능을 상실했다고까지 변한다. 일본의 하이쿠 따위가 감히 흉내조차 낼 수 없을 시조이건만 일본의 하이쿠는 정착하여 널리 그 영향력을 떨치고 있는 반면 우리의 시조는 현대시조로 인하여 하이쿠처럼 화려하게 꽃피지 못했다. 이 책에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설파하는 저자가 직접 지은 시조 260여 수가 수록되어 있다. 고즈넉한 저녁, 정통시조의 보급을 외치는 저자의 운율을 함께 타보며 시조의 멋을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알라딘 출판사 제공 책소개
촌장님 주소 부탁드립니다. ilseok@ilseok.com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게시판 글쓰기 권한 변경에 대한 안내

운영자
2003/05/23 14882 3407
56
   조작된 도시 영화다시보기/조작된 도시 다시보기 링크

벼처리
2017/03/20 10 1
55
   vr우동다운,vr성인우동집 다운링크 포인트로 무료다운

벼처리
2017/02/17 60 8
54
   피고인 다시보기, 무료다운 1화~7화

벼처리
2017/02/15 56 7
53
   인애(忍愛)

eunhee son
2016/05/20 563 249
52
   “세계는 심각한 사상의 위기… 문예부흥은 지식인들 임무”

운영자
2011/06/25 4007 672
51
   본 게시판은 휴식 시간을 갖습니다

운영자
2010/07/04 5288 841
50
   배봉기 청소년 소설 -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운영자
2009/04/03 6482 910
49
   에세이적 글쓰기 ‘제4 문학’이 떠오른다

운영자
2008/01/17 11868 1744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일석
2008/01/13 9785 1700
47
     [re]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일석
2008/01/22 9630 1719
46
   정권이 짓밟은 문학 피눈물 언제 그칠까

운영자
2007/11/07 9654 1613
45
   문학은 절망과 희망 사이에 서있어

운영자
2007/11/01 8910 1523
44
   윤동주의 서시를 다시 읽으며

굴뚝새
2006/04/26 15040 2301
43
   당신은 기억하는지

운영자
2006/04/25 11739 2079
42
   홀로 떠나는 여행

굴뚝새
2005/10/13 13176 2107
41
   벼랑 끝에서 꽃 피우기 - 주먹이 운다.

운영자
2005/04/07 12532 2391
40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2]

부모노릇
2005/03/27 19047 2470
39
   부치지 않은 편지 [1]

낙타풀
2005/02/24 15699 1972
38
   정통시가 외면당하는 이유

낙타풀
2005/02/11 12246 2024
1 [2][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