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산책로 :+: | http://www.seelotus.com
좋은 영화,음악 등 우리의 삶을 윤기있게 가꾸는 이야기를 나눕시다


0
74 4 1

  View Articles
Name  
   일석 
Homepage  
   http://ilseok.com
Subject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검정삿갓

  저자 : 김상열 | 출판사 : 한국학술정보


검정삿갓




교보문고

정가 : 11,000원
판매가 : 9,900원(10%)
마일리지 : 5% 적립(500원)
 
2007년 12월 30일 출간 162쪽 | A5 | 1판

예상출고일 : 7일 이후




 제 1 부 검정삿갓
 먹구름에 관한 시조 13수
 
 제 2 부 시조
 ㆍ평시조(풍자 33수. 기타 60수. 세월 9수)
 연시조 5수
 
 제 3 부 논객
 회초리 : 27수의 풍자시조로 현대시조계 질타
 현대시조의 정체 : 현대시조의 현주소와 작태
 
 제 4 부 시조의 정의
 시조의 정의 : 필자가 정한 시조의 정의
 학설과 사설 : 학설과 일개 개인의 사설
 
 제 5 부 잡동사니
 시조를 짓기 시작한 동기
 내 사랑은 어디에
 
허난설헌은, “이 넓은 세상에서 하필이면 왜 조선에 태어났는가?” 한탄하였고, 일본 해군대좌 ‘사토오 데츠다는, "불행히도 이순신은 조선에 태어났기 때문에 서양에 전하지 못하고 있다" 고 통탄하였다. 시조도 이와 같다. 시조가 이 땅에 태어난 것은 참으로 불행한 일이다.







저자는 우리 시조가 정체성의 혼돈을 겪는 것에 대해 개탄한다. 현대시조로 넘어오면서 고시조의 아름다움과 한국의 정체성을 담은 형식들이 파괴되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세계에서 유래를 볼 수 없는 운율과 독특한 문예를 지니고 있는 시조가 온갖 잡동사니로 이루어진 현대시조로 인해 시조 본래의 기능을 상실했다고까지 변한다. 일본의 하이쿠 따위가 감히 흉내조차 낼 수 없을 시조이건만 일본의 하이쿠는 정착하여 널리 그 영향력을 떨치고 있는 반면 우리의 시조는 현대시조로 인하여 하이쿠처럼 화려하게 꽃피지 못했다. 이 책에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설파하는 저자가 직접 지은 시조 260여 수가 수록되어 있다. 고즈넉한 저녁, 정통시조의 보급을 외치는 저자의 운율을 함께 타보며 시조의 멋을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알라딘 출판사 제공 책소개
촌장님 주소 부탁드립니다. ilseok@ilseok.com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게시판 글쓰기 권한 변경에 대한 안내

운영자
2003/05/23 15275 3422
73
   어느 지리선생님의 0123 지도 그리는 법

나주영
2017/07/21 42 11
72
   순창고의 위엄

나주영
2017/06/22 63 12
71
   나를 돌아보게 하는 글

나주영
2017/06/09 92 12
70
   앞차가 무서운 경우

나주영
2017/06/06 75 12
69
   그대, 인생을 얼마나 산 것 같은가?

나주영
2017/06/05 61 7
68
   이~~런? vs 와~~우~~~

나주영
2017/06/04 75 15
67
   바퀴가 너~~~무 커서~~~

나주영
2017/06/03 66 10
66
   바람직한 하녀복 코스프레

나주영
2017/06/03 88 16
65
   당신의 센스에 젖소!!!

나주영
2017/06/02 70 9
64
   [15금]레이튼 교수와 이상한 피규어

나주영
2017/06/02 89 12
63
   구글, 좀더 능숙하게 활용할 수 있는 꿀팁!

나주영
2017/06/01 67 9
62
   주차대마왕

나주영
2017/05/31 77 15
61
   책으로 만든 작품

나주영
2017/05/31 67 15
60
   관음, 절도, 협박 후 임신시켜 아이 낳을 때까지 감금

나주영
2017/05/29 97 12
59
   역시 이외수님ㅎㅎ

나주영
2017/05/27 76 13
58
   꿈꾸는 다락방 이지성 작가님에게 책이란?

나주영
2017/05/25 89 15
57
   책은 사람을 만들고 사람은 책을 만든다.

나주영
2017/05/24 81 14
56
   세계는 그대로가 아니냐?

나주영
2017/05/22 84 16
55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복비법

나주영
2017/04/21 124 21
1 [2][3][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