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산책로 :+: | http://www.seelotus.com
좋은 영화,음악 등 우리의 삶을 윤기있게 가꾸는 이야기를 나눕시다


0
74 4 1

  View Articles
Name  
   낙타풀 
Subject  
   정통시가 외면당하는 이유
시집을 다년간 출간해온,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출판사에서 시집 출간 종수를 확 줄인 것도 어느덧 5, 6년이 되었다. 문학과지성사 · 문학동네 · 문학세계사 · 민음사 · 세계사 · 시와시학사 · 실천문학사 · 창비 같은 출판사에서 시집 출간 종수를 줄인 것은 시장의 논리를 따른 것일 터인데, 무슨 대안이 없는 것일까.
시집이 도무지 안 팔린다고 이런 출판사에서는 울상을 짓고 있지만 이른바 '베스트셀러 시집'은 불황을 모르니 도대체 어떻게 된 노릇일까. 지금 이 글을 읽고 여러분 가운데 류시화·서정윤·용혜원·원태연·이정하·이해인 같은 시인의 시집이 몇 판을 찍었는지 아신다면 눈이 휘둥그레질 것이다. 어마어마한 판매고를 자랑하고 있다. 수십 쇄를 넘어 100쇄 넘긴 것이 수두룩하다. 이들이 내는 시집은 예외가 없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것도 놀랍다.

문예지의 폭발적인 증가로 말미암아 해마다 엄청나게 많은 수의 시인이 배출되고 있는 것도 문제이다. 기본기를 충분히 닦고서 시인이 되지 않고 창작실기지도를 하는 사숙에 1, 2년 다니고서 시인이 되려고 애를 쓰고,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시인이 된다. 너도나도 쉽게 시인이 되다 보니 고급독자층이 무너지고 아마추어 수준의 시인들이 시인 행세를 하고 있다.
웬만한 문학단체마다, 지방 대도시마다 문예지 안 내는 곳이 없어 이제 문예지는 춘추전국의 시대로 돌입하였다. 국민 총수와 문인 총수에 비겨 이렇게 많은 문학잡지가 출간되는 나라가 세계에 또 있을까? 문예지의 수가 많다 보니 거기 실리는 작품들의 수준에 참으로 문제가 많다. 또한 세력 확보를 위해 신인을 뽑지 않을 수 없으니, 충분한 습작기를 거치지 않은 사람들이 신인상을 받으며 시단에 나온다. 예전 같으면 시인 지망생으로서 꾸준히 시집을 사보며 절차탁마 습작을 하고 있을 사람들이 시인이 되었으므로 남의 시를 감상하며 연구하지 않고 자신의 시를 발표하고 있다. 정직한 문예지라면 '신인상 수상작 없음'이라는 사고를 낼 줄 알아야 한다.

"시와 삶은 따로 가지 않는다. 그것은 한 뿌리에서 갈라져 나온 두 가지이다. 김춘수의 백일몽에서 나온 이미지들이 머금고 있는 의미들은 심약함, 패배주의, 소외, 존재의 고독, 불안, 자기분열이다. 김춘수는 자신의 뜻없는 말놀이들의 시들을 두고 '무의미 시'라고 명명하지만, 그것은 타자와의 소통이 차단된 자의식에 갇혀버린 자의 자기분열과 심약함을 드러내는 기표에 지나지 않는다.
김춘수의 언어들은 실재의 세계로부터 끝없이 도피하는 언어, 그 내부로부터 의미를 지워감으로써 현실에 대해 아무 책임도 지지 않는 상상적 유희로 환원해버리는 비본래적인 언롱(言弄)의 세계이다. 그런 까닭에 나는 김춘수의 시에서 아무런 감동도 받지 못하며, 그를 이미지 조형술의 천재, 혹은 수사의 달인이라고 부를 수는 있을지언정 감히 큰 시인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 장석주, [언롱의 한계와 파탄], {시경}(2004. 상반기)에서

시인에게는 외람된 말일 수도 있겠지만 나는 이 글을 읽고 내심 '옳은 말씀이로고' 라며 쾌재를 불렀다. 대가일지라도 명작만을 쓸 수는 없다. 대가이기에 양지만을 골라서 걸어온 문인이 있다면 작품의 음영을 따지는 문학평론가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한국문학은 발전할 수 있다. 장석주 씨 같은 용기 있는 평론가가 이 땅에는 불행히도 많지 않다.
젊은 문학평론가 최현식 씨는 계간 {파라 21} 여름호에 발표한 [질문의 실종과 포에지의 응고]라는 글에서 한국 현대 시단에서 각광받고 있는 최승호·안도현·김용택·고재종의 최근 시들을 '현실을 회피하는 신비주의'라는 측면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했다. 이 글을 시인 당사자가 읽었다면 기분이 나빴겠지만 일리 있는 지적이라고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을 것이다. 최현식의 말마따나 "시인의 시적 직관과 통찰이 상투화·범속화되고" 있는 이 때, 그것을 지적하는 용기 있는 발언은 시인이 정신을 차리는 데 일조하리라고 나는 믿는다.  
정직한 비평가라면 문예지 혹은 출판사라는  큰 권력에 대한 두려움을 갖지 않고, 자기 목소리를 낼 줄 알아야 한다. 기댈 언덕, 혹은 비빌 언덕에 대해 너무 골똘히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유명 출판사에서 문학평론집을 못 냈다고 하여 누가 그를 멸시하는가? 천하를 호령하던 조연현의 평론을 지금 이 시대에 누가 읽고 있단 말인가. 문학평론가가 권력을 두려워하거나 권력에 아첨하면 상갓집의 개만도 못한 존재가 된다.

그렇다면 독자에게는 문제가 없는가. 고급독자나 문학애호가들이 튼튼한 층을 이루고 있지 않고,
일반독자들은 아픔과 슬픔의 세계를 굳이 외면하고 기쁨과 즐거움의 세계를 찾으려 든다. 딱딱하면 배격하고 심각하면 외면한다.
시건 소설이건 베스트셀러의 경우, 인생과 인간에 대한 깊은 통찰은 찾아보기 어려우며, 짧은 즐거움과 위안을 제공한다. 혹은 최루성을 띠기도 한다.  독자층이 있기는 있되 PC통신문학과 환타지소설에 열광한다.
좋은 작품을 좋다고 하고 나쁜 작품을 싫다고 하는 양식 있는 독자층이 없다면 정통문학의 앞날을 결코 밝을 수 없다.
                                        
                                         ---     이승하 교수의 논문 중에서 발췌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게시판 글쓰기 권한 변경에 대한 안내

운영자
2003/05/23 15447 3433
73
   어느 지리선생님의 0123 지도 그리는 법

나주영
2017/07/21 97 14
72
   순창고의 위엄

나주영
2017/06/22 114 17
71
   나를 돌아보게 하는 글

나주영
2017/06/09 155 19
70
   앞차가 무서운 경우

나주영
2017/06/06 118 18
69
   그대, 인생을 얼마나 산 것 같은가?

나주영
2017/06/05 109 11
68
   이~~런? vs 와~~우~~~

나주영
2017/06/04 128 21
67
   바퀴가 너~~~무 커서~~~

나주영
2017/06/03 113 15
66
   바람직한 하녀복 코스프레

나주영
2017/06/03 139 22
65
   당신의 센스에 젖소!!!

나주영
2017/06/02 124 13
64
   [15금]레이튼 교수와 이상한 피규어

나주영
2017/06/02 133 15
63
   구글, 좀더 능숙하게 활용할 수 있는 꿀팁!

나주영
2017/06/01 114 15
62
   주차대마왕

나주영
2017/05/31 116 23
61
   책으로 만든 작품

나주영
2017/05/31 114 25
60
   관음, 절도, 협박 후 임신시켜 아이 낳을 때까지 감금

나주영
2017/05/29 157 18
59
   역시 이외수님ㅎㅎ

나주영
2017/05/27 116 18
58
   꿈꾸는 다락방 이지성 작가님에게 책이란?

나주영
2017/05/25 143 22
57
   책은 사람을 만들고 사람은 책을 만든다.

나주영
2017/05/24 116 18
56
   세계는 그대로가 아니냐?

나주영
2017/05/22 116 20
55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복비법

나주영
2017/04/21 174 28
1 [2][3][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