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산책로 :+: | http://www.seelotus.com
좋은 영화,음악 등 우리의 삶을 윤기있게 가꾸는 이야기를 나눕시다


0
53 3 1

  View Articles
Name  
   부모노릇 
Subject  
   starry night









후기 인상파 화가이며 정신 분열증세로 자신의 귀를 자른 빈센트 반 고흐.
그는 자신의 후원자이자 예술의 동반자였던 네 살 터울의 친동생 테오와 19여년에 걸쳐
편지를 주고 받는다.
한 인간으로서의 고뇌와 예술가로서의 갈등이 하나도 남김없이 그려진 고흐의 편지는
모두 668통이나 된다. 계산해 보면 한달에 평균 두통씩 테오에게 보낸 셈이다.
신학 공부를 하다가 중도에 포기한 고흐는 27살이 되서야 비로소 그림을 그리기로
결심하고 테오에게 뎃생 책과 그림물감을 보내달라고 부탁한다.
그 이후 고흐는 죽을 때까지 테오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으며 순수한 영혼의 시각을
통해 사람과 대자연의 모습을 불꽃같은 정열과 눈부신 색채로 화폭에 담아냈다.
그러나 그림이 팔리지 않아 늘 가난한 화가의 신세를 벗어날 수 없었다. 그림이 팔리지
않는다는 것은 평생 그를 괴롭히는 고통 중의 하나였을 것이다. 이는 진보적인 예술가들
의 공통된 여정이라고 아니 할 수 없다.
고흐의 삶은 가장 비극적인 예술가의 모습 바로 그것이었지만, 그의 그림 속에는
자신의 예술세계를 사랑했던 고흐의 인간적인 모습이 담겨 있어 사람들을 감동시킨다.


          Vincent                  
                           -Don McLean

Starry, starry night
Paint your palette blue and gray
Look out on a summer`s day
With eyes that know the
darkness in my soul...
Shadows on the hills
Sketch the trees and the daffodils
Catch the breeze and the winter chills
In colors on the snowy linen land.

Now I understand
What you tried to say, to me
And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And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They would not listen:
they did not know how --
Perhaps they`ll listen now.

Starry, starry night
Flaming flowers that brightly blaze
Swirling clouds in violet haze
Reflect in Vincent`s
eyes of china blue
Colors changing hue
orning fields of amber grain
Weathered faces lined in pain
Are soothed beneath the
artist`s loving hand.

Now I understand
What you tried to say, to me
And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And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They would not listen:
they did not know how --
Perhaps they`ll listen now.

For they could not love you
But still, your love was true
And when no hope was left inside
On that starry, starry night
You took your life as
lovers often do --
But I could`ve told you, Vincent:
This world was never meant
For one as beautiful as you.

Starry, Starry night
Portraits hung in empty halls
Frameless heads on nameless walls
With eyes that watch the
world and can`t forget
Like the strangers that you`ve met
The ragged men in ragged clothes
The silver thorn, a bloody rose
Lie crushed and broken
on the virgin snow.

Now I think I know
What you tried to say, to me
And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And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They would not listen:
they`re not listening still --
Perhaps they never will

별이 총총 빛나는 밤
(당신은)빠레트에 파란색과 회색을 칠하고
창밖의 여름 날(밤)을 내다보는군요
내 영혼의 어두운 그늘을
들여다 보는 눈빛으로...
언덕에 드리운 그림자는
나무와 수선화를 그리고
눈 덮힌 벌판 같은 색깔로
산들바람과 겨울 한기를
표현하고 있군요.

이제 알겠어요
당신이 내게 무슨 말을 하려 했는지
그리고 당신이 제 정신을 지키려
얼마나 아파했는지
그리고 그들을 자유롭게 하려
얼마나 노력했는지
그들은 당신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고,
방법도 몰랐어요
어쩌면 이제야 당신 말을
들을지도 몰라요.

별 총총 빛나는 밤
작열하는 불꽃,
보라빛 안개속에 소용돌이치는 구름이
빈센트의 청자빛 눈속에 비치네요
색조가 바뀌어
아침이 찾아온 황금빛 밀밭과
고통으로 주름진 시든 얼굴들이
그들은 당신을 사랑할 수 없었지만
당신의 사랑은 진실했어요.

가슴 속에 실낱같은 희망조차 사라진
그 별 총총 하던 밤에
당신은 사랑하던 이들처럼
스스로 목숨을 끊었죠
하지만 빈센트,
그 때 내가 있었더라면 말했겠죠
당신 처럼 아름다운 사람에겐
이 세상이 결코 어울리지 않는다고요.

별 총총 빛나는 밤에
텅빈 전시실에 초상화가 걸려 있네요
이름도 없는 벽에 액자도 없이
세상을 지켜보며 잊을 수
없다는 눈빛으로요
당신이 만난 낮선 사람들
남루한 옷에 남루한 사람들
은빛 가시와 피빛 장미가
첫눈 위에 짓밟혀 부숴져 있네요

이제야 알 것 같아요
당신이 내게 무슨 말을 하려 했는지
그리고 당신이 제 정신을 지키려
얼마나 아파했는지
그리고 그들을 자유롭게 하려
얼마나 노력했는지.
그들은 당신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고,
아직도 듣지 않고 있어요...
어쩌면 영원히 들을 수 없을 거에요.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53
   인애(忍愛)

eunhee son
2016/05/20 959 306
52
   “세계는 심각한 사상의 위기… 문예부흥은 지식인들 임무”

운영자
2011/06/25 5006 775
51
   본 게시판은 휴식 시간을 갖습니다

운영자
2010/07/04 5818 901
50
   배봉기 청소년 소설 -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운영자
2009/04/03 7002 989
49
   에세이적 글쓰기 ‘제4 문학’이 떠오른다

운영자
2008/01/17 12646 1856
48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일석
2008/01/13 10509 1803
47
     [re] 시조집 '검정삿갓' 출간

일석
2008/01/22 10105 1769
46
   정권이 짓밟은 문학 피눈물 언제 그칠까

운영자
2007/11/07 10591 1705
45
   문학은 절망과 희망 사이에 서있어

운영자
2007/11/01 9518 1576
44
   윤동주의 서시를 다시 읽으며

굴뚝새
2006/04/26 15812 2392
43
   당신은 기억하는지

운영자
2006/04/25 12495 2157
42
   홀로 떠나는 여행

굴뚝새
2005/10/13 13887 2175
41
   벼랑 끝에서 꽃 피우기 - 주먹이 운다.

운영자
2005/04/07 13353 2464
40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2]

부모노릇
2005/03/27 19827 2527
39
   부치지 않은 편지 [1]

낙타풀
2005/02/24 16208 2022
38
   정통시가 외면당하는 이유

낙타풀
2005/02/11 13020 2088
37
   영화 '모터싸이클 다이어리'

낙타풀
2005/01/28 13933 2607
36
   데리다(Derrida : 1930. 7. 15 ~ 2004. 10. 9) [1]

운영자
2004/10/11 13778 2681
35
   전설적인 명창 임방울이 부른 쑥대머리

운영자
2004/09/08 17717 2700

   starry night

부모노릇
2004/09/04 16376 2209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