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345   68   10
  View Articles

Name  
   운영자 (2012-01-18 14:49:17, Hit : 1819, Vote : 356)
Homepage  
   http://www.seelotus.com/
Subject  
   선운사에서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 최영미

http://www.seelotus.com/gojeon/hyeon-dae/si/si-new/seon-un-sa-eo-seo.htm

Prev
   정치 그 놈을 알아야 우리 삶이 달라져

운영자
Next
   결코 중도에 포기하지 않는다

운영자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